vip상담신청

기타메세지 (카톡ID, 이메일 필수)


이민칼럼/뉴스
  • Home
  • >
  • 회사소개
  • >
  • 이민칼럼/뉴스
[캐나다] 이민개방정책 - 10월 총선에 달렸다.
2019-05-20 16:49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54
첨부파일 : 1개

작년 32만여명 정착 --- 1백여년만에 최다

 

연방자유당 재집권 실패하면 지속 ‘불투명

 

 

출처 : 미주 중앙일보
 

연방자유당정부가 고령화와 낮은 출산율로 인한 인구 감소와 인력난에 대한 대책으로 이민문호 확대 정책을 내놓은 가운데 작년 32만여명이 넘는 새 이민자가 정착해 지난 100여년만에 최다치를 기록했습니다.

연방이민성에 따르면 지난해 새 이민자는 모두 32만1천120명으로 당초 정원보다 1만1천여명이 더 유입됐으며 이는 지난 1913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13년 당시 캐나다 서부지역에서 정착 붐이 일며 40만명이 들어와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운바 있습니다.

2017년엔 28만6천4백90명으로 정원 30만명에 미치지 못했으며 2016년엔 시리아 난민 5만여명을 받아들여 29만6천2백65명이 캐나다에서 새 삶을 시작했습니다. 연방자유당정부는 오는 2021년까지 연 정원을 35만명선까지 늘리 계획으로 새 이민자수는 지난해를 포함해 향후 4년간 모두 1백30여만명에 달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같은 자유당정부의 개방 정책은 오는 10월 치러지는 연방총선에서 재집권에 성공해야 유지됩니다. 자유당정부는 건설사 비리 스캔들로 지난 2015년 출범이후 최대의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이와관련, 최근 실시된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보수당에 6% 뒤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유럽에서 일고 있는 반 이민정서가 캐나다로 파급되며 오는 10월 총선에서 이민정책이 주 이슈로 떠오를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최근 아메드 후센 연방이민장관은 “반이민정서를 부채질 하는 것은 캐나다 가치관과 국익을 저버리는 행위”이라며 이민 확대정책을 고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지역별로는 10개주들중 온타리오주를 비롯한 7개주가 지난해 이민자 증가를 보였습니다. 캐나다 최대주인 온주는 지난해 13만7천3백95명의 새 이민자가 몰려 전국 최다를 기록했으며 이 수치는 전년보다 2만5천여명이 늘어난 것입니다. 온주 다음으로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가 6천5백명 증가한 4만4천9백75명을 받아 들였습니다. 반면 연방정부와 협정에 따라 적극적으로 새 이민자 유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대서양연안주는 눈에 띠는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대서양 연안주를 선택한 새 이민자들 중 상당수가 일정 기간이 지나면 온주 등 타주로 이주해 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캐나다에서 두번째로 인구가 많은 퀘벡주는 지난해에 전년에 이어 새 이민자 감소를 겪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