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상담신청

기타메세지 (카톡ID, 이메일 필수)


이민칼럼/뉴스
  • Home
  • >
  • 회사소개
  • >
  • 이민칼럼/뉴스
[호주] 영주권 초청장 발급 수 급감
2019-05-23 13:56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113
첨부파일 : 1개

호주 영주권 신청을 희망하는 지원자들에게 내무부가 발급하는 초청장 수가 4월 들어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일정 포인트 이상을 얻어야 영주권을 신청하는 기술 이민의 경우, 신청자가 점수를 얻었다해도 내무부의 초청장을 받은 후에야 영주권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독립 기술 이민(189비자)으로 영주권을 희망하는 지원자에게 발부된 초청장 수는 3월에는 1500개에 달했지만, 내무부는 4월 들어 100명에게만 초청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4월에 지방 기술 임시 비자(489 비자)로 영주권 초청을 받은 사람은 10명에 그쳤습니다.

이 같은 추세는 지난해와 일치하는 것으로 작년에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에 독립 기술 이민(189비자)으로 영주권 초청을 받은 사람은 300명에 그쳤고, 지방 기술 임시 비자(489 비자)로 영주권 초청을 받은 사람은 5명이었던 것을 보면 이를 증명하는듯 합니다.

올해 숫자가 더 줄기는 했지만 비슷한 규모이며 지난해의 경우 5월과 6월에도 비슷한 추이가 이어졌습니다.

또한 4월에 영주권 초청을 받은 사람들은 기술 이민 포인트가 최소 80점이 넘는 사람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각에서는 영주권 초청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는 힘든 시기라며 “영어 성적을 더 높게 받거나 나티 시험(NAATI)을 통해 추가 점수를 얻는 등 지원자들이 더 많은 노력을 해야한다”라고 조언했습니다.

한편 퀸즐랜드에서 활동하는 이민 전문가 수만 듀아 씨는 “이번 회계 연도에 독립기술 이민(189비자)으로 영주권 초청을 받은 사람은 2만 2700명”이라며 “4월 결과를 보면 5월과 6월에도 비슷한 추이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습니다.

실제 내무부의 자료에 따르면 2018/19 회계 연도에 독립 기술 이민(189비자)으로 영주권 초청을 받은 사람은 현재까지 2만 2720명이고, 지방 기술 임시 비자(489 비자)로 영주권 초청을 받은 사람은 100명을 기록했습니다.

듀아 씨는 이어서 “2019/20 회계 연도에 내무부가 독립기술이민을 위해 발행하려는 초청장 숫자는 대략 1만 8652명으로 파악되며, 계획대로라면 올해 7월부터 매달 1500명 가량이 초청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호주 SBS 뉴스